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안하다는 말도 용기가 필요합니다.




쑥쓰러워서...
자존심 때문에...
습관이 안되어서...
미안한 것을 알면서도 미안하다는 말을 못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미안하다, 용서해달라는 말을 하지 않음으로 인해
박힌 못을 평생 가슴에 지닌채 살아가야 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얼마나 슬픈 일이겠습니까?

상대방에게 말한마디하면,
그 사람 마음이 풀릴텐데 말입니다.

상대방에게 진심으로 말한마디 하면,
그 사람 마음이 녹을텐데 말입니다.

그런 말을 못하는 사람을 보면 사람이 나쁜 건 아닙니다.
그런데 미안하다, 용서해달라는 말을 잘 못하는 것입니다.

상처준 사람은 자기가 상처준 것을 잘 모릅니다.
그러나 상처받은 사람은 그 상처가 영 지워지지 않습니다.

가족 관계에서,
친구 관계에서,
교인 관계에서,
상대방이 상처 받았다는 말을 당신에게 해준 적이 있습니까?
그런 아주 귀한 일입니다.

바로 그때...

          “정말 미안합니다. 전 그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하지만 내가 잘못해서 당신에게 상처를 주었다니
           제 잘못을 용서해 주십시오!“

앞으로 그런 일이 다신 없도록 노력하겠다는 말과 함께
용서를 구하는 말을 하는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지요.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 했습니다.
아무리 속으로 미안한 생각을 하고 있으면 뭐합니까?
상대방은 신(神)이 아닙니다.
그는/그녀는 당신의 마음속 언어를 읽어내지 못합니다.
그래서 생각을 입밖으로 말하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상처는 먼데 사람을 통해서가 아니라
아주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서 받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심지어 무심결에 던진 한마디가 상대방의 가슴에 못을 박습니다.

어느 며느리의 경우,
시부모로부터 평생 지워지지 않는 말을 듣습니다.

          “니가 이 집안에 들어와서 이런 재앙이 왔나보다!
           니가 이 집안에 들어오기 전에는 이런 일이 없었는데...”

당신 딸이 시댁에 들어가서
그런 말을 듣고 산다면 당신은 마음이 어떻겠습니까?

시어머니로서, 시아버지로서
집안에 들어온 며느리를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리고...
그런 생각을 하는 당신이 크리스천이라면...
이것처럼 어처구니 없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그것은 모든 문제의 탓을 며느리에게 뒤집어 씌우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말 한마디가 얼마나 며느리의 가슴을 휘어 파는지,
그 말의 죽이는 위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모른채 한 말이기 때문입니다.

혹시 우리 중 한 사람이 이렇게 생각하여
어느날 무심결에 며느리 앞에서 이같은 말을 한 적이 있지는 않습니까?

만약 그런 말을 흘린 적이 있다면...
어느 조용한 시간에 며느리를 불러

          “미안하다, 내가 생각을 잘못해서 그런 말을 했구나.
           나를 용서해다오”

라고 말하는 것은 어떻겠습니까?


미안하다는 말을 해서 당신의 위신이 깎이는 것이 아닙니다.
용서를 빌었다고 해서 당신의 권위가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아버지학교를 다니면서 배운 교훈이 있습니다.
그건 아들과 딸에게 용서를 구하는 아버지가
얼마나 멋진 아버지인지 모른다는 사실입니다.

자녀앞에 권위를 내세울 때 자녀들은 점점 멀어집니다.
그러나 아버지가 자녀에게 잘못한 일이 있을 때,
용서를 비는 그 아버지는...
자녀들로부터 더 존경심을 얻는다는 사실입니다.

이건 며느리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렇게 용서를 구하는 시부모님을 모시고 있다는 것이
가슴 뿌듯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말을 아예 안했다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만은,
사람은 누구나 말에 실수가 있는 법입니다.

깊은 상처를 상대방에게 주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 상처에 대해 용서를 구하는 시부모는 훌륭한 사람입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미안하다는 말을 하는 것에 대해
용기가 필요한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큰 용기를 내십시오.

미안할 정도가 아니라,
용서해 달라고 해야 ...
상대방의 가슴에 박힌 못이 빠질 수 있다면
진정 겸손한 마음으로 용서해달라고 말하십시오.

사과하는 용기!
용서를 구하는 용기!
하나님으로부터 당신에게 이같은 ‘용기의 은혜’ 가 부어지길 빕니다.

한상원목사
솔라그라티아 미니스트리 대표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재미있고 통쾌함을 느끼게 해주는 명언..

<아주 재미있고 통쾌함을
  느끼게 해주는 명언을
  소개합니다>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뭐요?"
"갓이요."
"아니 갓이라니?  갓(God) 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
자를 풀이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 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 게요."
십자가十, 날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 습니다.
"물고기는 초대 교회 상징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 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자는 완전 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

내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소중합니다.

내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소중합니다.



♧옮긴글 ♧

“3분의 기적”

🌳“3분의 기적”

(하루 3분의 말씀 묵상을 통해 당신의 삶에 기적을 체험하세요!)

제목:  우리는 꿈을 꾸고 주님은 일하십니다.

[로마서 4:18] 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는 네 후손이 이같으리라 하신 말씀대로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

[창세기 18:14] 여호와께 능하지 못한 일이 있겠느냐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네게로 돌아오리니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 옛날에 올리브 나무와 떡갈나무, 그리고 소나무가 있었는데 그들은 각각 자기가 특별한 존재가 되겠다는 원대한 꿈을 품고 있었습니다.

올리브 나무는 정교하고 화려한 보석상자가 되어 그 안에 온갖 보물을 담는 꿈을 꾸고 있었고,

떡갈나무는 사람들을 많이 태울 수 있는 커다란 배가 되어 온 세상을 돌아다니고 싶어했고,

소나무는 언제까지나 높은 곳에 우뚝 서서 많은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위대한 창조의 섭리를 일깨워주어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고 싶어했습니다.

어느 날 나무꾼이 올리브나무를 베었을 때 올리브나무는 보석상자가 될 꿈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나무꾼은 더럽고 냄새 나는 동물의 먹이를 담는 구유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올리브나무는 가슴이 무너져 내리고 꿈을 이루지못했다는 생각에 좌절했습니다.

떡갈나무도 나무꾼이 자신을 베었을 때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조그만 낚시배로 만들지고 있음을 알고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높은 산꼭대기에 우뚝 서있던 소나무는 어느날 번개에 맞아 쓰러졌고, 몸통이 잘린 통나무가 되어 산 아래 통나무 더미에 던져지게 되었습니다.

이 세 나무는 모두 자신들의 꿈이 사라지고 자신들의 가치가 상실했다는 생각에 크게 실망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다른 계획을 갖고 계셨습니다.

어느 날 한 젊은 여인이 구유가 있는 마구간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녀는 구유를 정성껏 잘 닦아 새로 태어난 아기의 요람으로 사용했습니다.

올리브나무는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보물, 바로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을 담는 요람이 되었습니다.

그 후에 예수님이 …